MENU
CLOSE

홍보자료

[Retail] 소상공인 사업장 스마트 상점으로 변신 2020-06-15

소상공인 사업장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스마트 미러, 서빙과 조리를 돕는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상점'으로 전환한다. 혁신 기술로 서비스 경쟁력을 높여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겠다는 목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비대면·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이끌 스마트 시범상가로 신촌상점가 등 20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범상가는 소상공인 사업장에 VR·AR,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집중 보급해 스마트 상점 확산 거점으로 육성된다.

이번에 선정된 스마트 시범상가는 복합형 5곳과 일반형 15곳으로 나뉜다. 복합형 시범상가는 소상공인 업종 및 사업장 특성에 맞춰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다. 스타일링·피팅 등을 가상으로 체험한 후 구매할 수 있도록 스마트 미러를 접목하거나, 로봇을 이용해 음식 서빙과 고객 응대를 할 수 있도록 한다. 신촌상점가, 화성 병점중심상가, 청주 성안길상점가, 전북대 대학로 상점가, 창원 시티세븐 상가 5곳이 최종 선정됐다.

출처 : 전자신문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