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스마트테크] 스마트시티 등 건설기술, 감염병 확산 대처에 효과…상용화 서둘러야 2020-04-27

최근 건설업계에선 스마트 건설기술이 일찍 상용화됐다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란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금이라도 사회적 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사회인프라로 인식하고 적극적인 연구와 상용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큰 아쉬움은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에 낮은 수준의 스마트시티 기술이 적용되는 점이다. 정부는 16일부터 스마트시티 기술을 적용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시스템은 확진자의 동선을 직접 수집하는 것이 아닌 이미 조사된 시간·장소 정보를 지도에 표출하는 중간작업을 돕는 수준이다.

정부 주도로 진행 중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은 지방자치단체, 경찰·소방 당국이 각각 보유한 CCTV 영상을 통합 관리하고 사건·사고·재난 시 공유할 수 있다.

또 AI기반 안면인식 기술이 공항이나 아마존고와 같은 상점에 적용되고 있고, GPS가 안되는 실내에서 지도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실내측위 기술도 상당 수준에 올라있지만 이번 감염증 대응에 전혀 활용되지 않고 있다.


보도자료 전문 확인하기 ▶ http://www.koscaj.com/news/articleView.html?idxno=208352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