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힘겨운 '코로나 삶' 언제까지…"2분기부터 경기회복 빨라진다" 2021-01-20


2021.1.1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월 말로 예정된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되돌아갈 돌파구로 여겨지고 있다. 접종 이후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까지 수개월의 시간이 걸리긴 하겠지만, 일각에선 백신 접종 이후부터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가 서서히 풀리기 시작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월 이후에는 코로나 이전의 생활을 조금씩 되찾을 수 있다는 의미다. 여기에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는 수출이 호조세를 나타내면서 올해 2분기부터 경기 회복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0일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한국에서 백신 접종이 2월경 시작되면 엄격한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내수에 대한 하방 압력이 완화될 것"이라며 "국내의 민간 소비와 투자가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백신 접종 자체보다는 집단 면역 형성이 관건이긴 하지만, 일단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부터는 코로나19 관련 방역조치의 강도가 서서히 누그러지면서 국내 경기가 활기를 보이기 시작할 거란 얘기다.

일단 우리 정부가 제시한 백신 첫 접종 시기는 2월 말쯤이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으로서는 코백스(COVAX, 백신 공동구매 연합체)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며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와 접종의 시기가 조금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아직 어떤 제조사 백신이 들어올지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접종 시기가 2월 중 좀 더 앞당겨질 수 있다는 뜻이다.

이후 올 11월까지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2월부터 시작해서 대체로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우선접종 대상) 국민들의 1차 접종을 다 마칠 계획이고 그쯤 되면 대체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우선접종 대상자 이외의) 일부 남은 2차 접종, 그리고 (우선대상자 중) 접종에서 누락된 분들이 4분기에 접종을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중략-


기사 원문 보기>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