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MART TECH SHOW
닫기

게시판

보도자료

제목 [전자신문] 내년 전기차 보조금 2만대 확정...업계, 조기출시 경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2.04

내년도 전기자동차 국가 보조금이 당초 3만대 분량에서 2만대로 줄자 국내외 완성차 업계가 전기차 출시 시기를 앞당기는 등 전략 수정에 나섰다.

국가 보조금 대상이 업계가 확보한 전기차 물량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데다 환경부가 한정된 예산에 따른 보급 형평성을 고려, '차량 인도 기준의 선착순 보급 방식'까지 도입하기 때문이다. 내년 전기차 구매 포인트는 주행 성능이나 최신형차가 아닌 '보조금을 받느냐 못 받느냐'가 최대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내년 전기차 국가 보조금 물량이 2만대로 정해진 가운데, 최근 서울의 한 대형 유통점에서 전국 전기차 사용자 주도로

'전기차 최다·동시 충전 월드 챌린지(EVuff@Seoul2017)' 행사에 열렸다.


28일 국회에 따르면 2018년도 전기차 민간 보조금 2550억원(2만대 분량, 대당 약 1200만원) 규모의 예산안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계수조정소위원회에 최종 통과됐다. 전기차 주무 부처인 환경부가 당초 제시한 3만대 분량의 예산이 기획재정부를 거치면서 2만대로 축소돼 국회에 제출됐고, 국회 계수조정소위가 원안을 통과시켰다.

국가 전기차 보급 사업 시작 5년 만에 처음으로 보조금 지원 대상보다 시장 공급 차량이 두 배 이상 더 커진다. 환경부는 보조금 예산이 이전보다 빨리 소진되는 상황을 고려, 차량 인도 기준 선착순 보급한다. 차량 인도와 관계없이 사전 계약만으로 보조금을 선점해 온 소비자 및 업체의 영업 관행을 막기 위해서다.

이 같은 정부 방침에 국내외 완성차 업계는 차량 판매 일을 앞당기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완성차 업체 관계자는 “내년 판매 시기를 3~4월로 예정했지만 보조금 물량 축소에다 선착순 보급이 유력해지면서 판매 시기를 앞당기기 위한 조율에 들어갔다”면서 “소규모라도 생산과 판매 일정을 앞당기는 쪽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한정된 예산에 따라 내년 상반기 전후에 정부 보조금 예산이 모두 소진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차·기아차, 르노삼성, 한국지엠 등이 확보한 내년 전기차 물량만 약 4만대다. 수입차까지 합하면 5만대에 이른다. 약 3만대가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신차, 구형과 상관없이 업체마다 조기 판매 확대를 구상하고 있다.

내년 초부터 당장 판매 가능한 전기차는 각종 국가 인증을 마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차 '쏘울EV', 르노삼성 'SM3 Z.E' 한국지엠 '볼트(Bolt)' BMW 'i3 94Ah' 정도다. 대부분 구형 모델이지만 부분 변경으로 주행 성능을 개선했다. 반면에 현대차 '코나EV', 기아차 '니로EV' 등 내년 신차 모델은 최소 한 달여 동안 국가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대에서 포착된 기아차 '니로(Niro) EV' 스파이샷. (사진 : 인사이드이브이스(EVs) 홈페이지)


환경부 관계자는 “당초 계획 보급 물량보다 줄면서 차량 인도 기준의 선착순 보급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다만 지난해(2016년) 이월된 예산을 최대한 활용해 2018년 물량 2만대 이외에 3000~4000대는 더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0&aid=0002661992

이전글 [전자신문] 대형 IT서비스 3사, 사업구조 개편으로 올해 최대 실적 전망 2017-12-04
다음글 [매일경제] "AI로 유방암 진단·119개국 언어 음성인식" 2017-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