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MART TECH SHOW
닫기

게시판

보도자료

제목 [보도자료] [MK스마트테크쇼 2017] "시속 150㎞ 쏜살같이 질주…진짜 선수된듯 생생하네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7.19

[MK스마트테크쇼 2017] "시속 150㎞ 쏜살같이 질주…진짜 선수된듯 생생하네요"


전시 부스마다 성황…첨단 IT기술 `만끽`

이색 부대행사 `파미나` 등장…`파티+세미나` 신조어

자유롭게 간식 먹으면서 전문가 세미나 듣고 토론

 

KT 루지 VR 체험장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지난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스마트 테크쇼에서 관람객들이 박람회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승환 기자]

 

출발선에 서니 거의 수직에 가까운 경사의 눈 덮인 트랙이 펼쳐진다. 심호흡을 한 뒤 루지에 힘껏 뛰어오른다. 최고 시속 150㎞로 쏜살같이 트랙을 질주하니 어느새 결승선에 도착했다. VR헤드셋을 착용하고 의자에 앉으면 실제 루지가 트랙벽에 부딪치며 하강하는 것처럼 의자가 들썩거린다.

 

1분여의 짧은 질주지만 실제보다 더 실제 같은 VR 루지 체험이다. 김동현 군(17·하남경영고)은 "진짜 루지 선수가 된 것처럼 느낌이 생생하다"고 말했다. KT가 선보인 루지 VR 체험 부스에는 관람객이 긴 줄을 이루며 대기할 만큼 인기를 끌었다.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스마트 테크쇼 2017'에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드론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전시 부스마다 몰려든 관람객은 곧 현실이 될 첨단기술이 펼치는 향연을 만끽했다. 유망 스타트업들의 데모데이가 이어졌고 파티와 세미나를 결합한 '파미나'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21일 열린 스타트업 데모데이엔 국내 스타트업 10개사가 참가해 관람객과 벤처캐피털 관계자들 앞에서 자신들의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프린지존'은 팀 프로젝트 전용 애플리케이션 '팀플러스'를 선보였다. 초·중·고등학교 현장에서 실제 수업시간 중 팀 단위 과제를 수행하고 결과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다. 팀플러스를 만든 김용균 프린지존 대표는 "팀플러스를 만들기 전 수십 번 사업 모델을 바꾸며 고생을 했다"며 "실제 교육 현장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서비스로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코딩 교육 서비스를 소개한 로지브라더스, VR를 활용한 유아용 스마트 교구 개발사 디엔소프트 등도 눈길을 끌었다.

올해 새롭게 부대행사로 등장한 '파미나'도 이색적인 볼거리를 선사했다. 파미나는 파티와 세미나를 합친 신조어다. 자유롭게 간식을 먹으며 기술 전문가들의 세미나를 듣고 토론할 수 있는 공간이다. 21일에는 오승환 경성대 교수, 강왕구 항공우주연구원 단장 등 전문가들이 참가해 드론 산업의 현주소와 전망, 각국의 기술 수준 등을 평가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22일에는 스타트업 투자, 23일에는 VR를 주제로 파미나가 열렸다.

 

스마트 테크쇼는 더 이상 업계 전문가들만의 축제가 아니었다. 부모 손을 잡고 행사장을 찾은 어린이들은 눈앞에 펼쳐지는 첨단 기술에 환호했다. 특히 행사장 입구에 설치된 4D체험존이 단연 인기를 모았다. 4D체험존에서는 롤러코스터 등 전 세계 유명 놀이기구를 VR와 플라잉체어로 체험할 수 있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이투데이] 웨어러블 넘어 히어러블 시대…실시간 통역·졸음운전 감지 ‘내 귀의 비서’ 2017-08-03
다음글 [보도자료] [MK스마트테크쇼 2017] "한국, 도시공간 재창조로 4차 산업혁명 기회 살려야" 2017-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