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MART TECH SHOW
닫기

게시판

보도자료

제목 [매일경제] 첨단 VR기술로 공황장애·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치료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1.17

운전자가 운전을 하는 중 다른 차를 추돌한다. 그 충격으로 요란한 쿵 소리와 함께 심한 진동으로 화면이 크게 흔들린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 사고 광경이 펼쳐진다. 다음 장면. 운전자나 동행자 모두 편안한 얼굴로 일상을 즐기고 있다.

사고로 인해 약간의 충격이 있었지만, 모두 평화로운 생활을 누리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첨단 IT 기술인 가상현실 VR(Virtual Reality)세계를 질병치료에 접목한 가칭 '가상현실 치료센터(VR Life Care)'를 설립,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공황장애를 본격 치료하게 된다. 가천대 길병원 (구)한방병원 1층에 자리하는 '가상현실 치료센터(VR Life Care)'는 내년 1월 정식으로 개소한다. VR은 소위 머리에 안경처럼 쓰고 영상을 볼 수 있는 HMD(Head Mounted Display)와 컴퓨터를 이용해 가상현실을 실제처럼 느끼도록 하는 첨단 기술이다. VR을 환자 치료적 목적으로 제작된 치료용 소프트웨어와 결합하면, 현실적으로 접근하기가 어려운 상황을 실제처럼 재현해 치료효과를 낼 수 있다. VR을 활용한 치료는 실제 공포증이나 중독 등의 정신질환 치료에 시도돼 왔고 효과가 있음이 밝혀졌다. 이들 질환의 치료는 주로 점진적 노출방법으로 이뤄진다. 유발 인자에 대해 단계적으로 환자를 노출시켜 자극에 점차 익숙하게 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질병 치료를 도모하는 것이다.

 

조성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나 공황장애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환자와 치료진이 같이 직접 현장에 가거나 스트레스를 주는 자극에 노출돼야 하는데, 이는 현실적으로나 물리적으로나 거의 불가능했다"며 "이제는 VR을 이용하면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 자극을 수위별로 반복적으로 제시하면서 점차 자극을 극복하게 되는, 즉 치료의 단계에 이르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전에는 비싸고, 해상도가 선명하지 않으면서 크고 무거운 VR 기기들이 이제는 크기가 작아지고 저렴해지면서 이를 임상 치료에 적용하기가 수월해졌다"고 덧붙였다.

 

'가상현실 치료센터(VR Life Care)'는 가상현실을 이용해 환자들을 자극에 노출시켜 익숙해지도록 돕는다. 자극 방법은 환자 개인의 상황에 맞는 VR 프로그램이 이용된다. 자극 수위는 환자 반응에 맞춰 조절하는 개인 맞춤형 치료로 이뤄진다. 결국 환자가 일상생활을 누리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돕는다. 나아가 회피하게 되는 장소나 차량 등에 익숙해지고 질병을 치료할 수 있도록 한다. 

 

센터에는 미국 오큘러스(oculus)사의 최신 VR과 리트프 장비 그리고 VR 프로그램을 구동할 수 있는 첨단 사양의 데스크톱 컴퓨터가 들어선다. 또 이동하면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들을 위해서는 삼성 기어 VR과 이를 구동할 수 있는 갤럭시A 제품이 구비된

 

센터에는 임상심리전문가가 전문 코디네이터로 활동하며 환자에 따라서 정신건강의학과 조성진 교수를 비롯해 연병길, 강승걸, 나경세, 배승민, 강재명, 조서은 교수가 진료를 보게 된다.

조성진 교수는 "VR을 이용한 치료는 실제로 환자가 평소 느끼는 불안이나 공포감을 낮추는 것으로 임상 효과가 입증됐다"며 "향후 환자 개개인에게 맞춤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상황에 맞는 VR 콘텐츠 개발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센터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나 공황장애 환자를 중심으로 치료를 시작한 후 향후 경도인지장애나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로 치료 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정보통신 방송 연구개발 사업계획 중 '복합생체반응 정보기반 지능형 VR Life Care 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설립됐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news.mk.co.kr/newsRead.php?sc=30000037&year=2017&no=755013

 

이전글 [파이낸셜뉴스] "스마트시티는 미래 먹거리" 이통사도 동참 2017-11-22
다음글 [매일경제] 장병규 4차산업위원장 "끝장토론식 '규제혁신 해커톤' 도입" 2017-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