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Retail] 안면인식부터 AI 보안까지...진화하는 무인편의점 2022-11-17

CU가 운영하는 무인 편의점. [사진=CU]


점원이 없는 무인 편의점이 우리 주변에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얼굴만 등록하면 자동으로 결제가 되고 곳곳에 인공지능(AI) 카메라를 설치해 고객의 출입과 동선을 감지하는 등 신기술을 앞세운 것이 특징입니다. 성인인증 기술을 통해 미성년자의 구매가 제한되는 술, 담배까지 취급하는 등 '무인 판매'의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시도도 나옵니다.

현재 주요 편의점 4사(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가 운영하는 무인매장 및 하이브리드 매장은 3000여곳으로 추산됩니다. 지난해 2000여곳에서 올해 50%가량 늘어난 수준입니다. 이마트24의 경우 무인·하이브리드 매장이 1400여곳에 달합니다.

무인 편의점은 점원이 아예 없는 완전 무인 매장과 하이브리드 매장으로 구분합니다. 하이브리드 매장은 낮에는 점원이 있지만 저녁에는 무인으로 운영하는 등 유·무인 운영을 병행하는 매장입니다. 대개 야간 매출이 높지 않거나 아르바이트생을 구하기 어려운 지역 등에서 무인 매장이 선호됩니다.

편의점 업계에서는 무인 매장을 '미래형 편의점'의 테스트베드 격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출입부터 구매, 결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유통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리테일테크로 구현하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는 것입니다.

편의점 CU는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완전 무인 편의점 테크 프렌들리(Tech Friendly) 매장을 인천 송도와 전남 나주 총 2곳에서 가동 중입니다. 이곳에서는 입구에 설치된 AI 안면 인식 키오스크에서 안면 정보와 'CU 바이셀프'의 고객 정보를 최초 1회만 등록하면 재방문 시 휴대폰 없이 얼굴 스캔만으로도 매장 출입과 상품 결제가 자동으로 이뤄집니다.

점포 내부에 설치된 약 30대의 AI카메라와 15g의 무게 변화까지 감지하는 선반 무게 센서가 고객의 최종 쇼핑 리스트를 파악하고 상품 정보, 행사 정보 등과 결합해 할인 등의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

.

.

중략

.

.

.

기사 원문 보기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