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Robot] “개가 사람보다 낫네”....위험한 건설현장 누비는 로봇개 ‘스팟’ 2022-11-17

로봇개에 탑재된 레이저 스캐너를 활용한 터널 현장 3D 형상 데이터 확보




현대건설이 인공지능을 갖춘 로봇을 건설현장에 투입해 건설현장의 품질과 안전 관리 업무를 혁신한다.


현대건설이 건설현장에 도입하는 로봇 ‘스팟’은 4족 보행 로봇으로, 상부에 다양한 센서와 통신 장비 등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수 있다. 건설현장에서 계단과 좁은 공간 등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으며,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사각지대까지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건설은 최근 자체적으로 개발한 데이터 수집 기술을 ‘스팟’에 탑재하고 주택, 터널 등 다양한 건설현장에서의 실증을 수행해 왔다. 현대건설이 탑재한 데이터 수집 기술은 △현장 사진 촬영 및 기록 자동화 △영상 및 환경 센서를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 △레이저 스캐너를 활용한 3D 형상 데이터 취득 △QR코드를 활용한 자재 및 장비 관리 자동화 △위험구역 출입 감지 및 경고 송출 등이다.


로봇이 촬영, 감지한 영상·데이터 정보를 통해 사무실에서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공사 현황과 안전 여부를 점검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아파트 공사 현장의 공정 및 품질 관리를 위해서는 하루 2만여장의 사진 촬영과 분석이 필요한데, 로봇을 투입해 자동화하면 품질이 균등하게 유지되고 인력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로봇을 통해 사무실에서 공사현장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어 사람이 감지하기 어려운 사각지대의 안전점검이 가능하고, 안전재해 발생도 줄일 수 있다.

.

.

.

중략

.

.

.

기사 원문 보기


목록

top